Bye Mr. Woo

Mr. Woo가 Boston으로 돌아갔다. 마지막 날이라고 Camarillo Outlet에 들러 월동준비를 단단히 하고, 내가 한국 갈 때 챙긴 것보다 더 많은 짐을 이민 가방에 챙겨 넣고 갔다;

지난 학기까지 내 페이스 메이커였었는데, 옆에 없으니 조금 아쉽지만 좋은 연구 기회를 잡아 열심히 하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Good luck.

음, Boston이 ”우울하고 삭막한” 도시인가? 그래도… 가봤으면 좋겠다. ㅜ.ㅜ 난 언제 켈리포냐 밖으로 가보나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