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회색 거리 회색 공기에도 새벽 달은 곱더라.

홀로 됨은 슬픈 노래, 거리마다 읊조리다

여섯 평 천공의 섬 하늘 높이 둥지를 틀고,

날개 짓 힘겨울 때면 저 살던 곳을 그리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