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n In

2018년의 두 번 째 책으로 Sheryl Sandberg의 “Lean In”을 마쳤다.

책이 출간되어 한창 이슈일 때는 “여성을 위한 책”이라는 생각에 지나쳤는데, 얼마 전 아내가 육아를 위해 직장을 그만 둔 것을 계기로 찾아 읽게 되었다.

페이스북의 COO인 저자는 여성이 직장과 가정에서 겪는 차별, 편견, 그리고 자책에 대한 경험담과 연구 사례들을 나눈다. 그리고 여성이 직장의 반을 담당하고 남성이 가정의 반을 담당할 수 있는 사회를 위한 실질적인 조언을 한다.

Sheryl은 구글 재직 중 첫 임신 후, 남편 Dave에게 만차인 주차장에서 멀리 차를 데고 사무실까지 걷는게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그러자 Dave는 자신의 직장 야후에는 임산부를 위한 주차 공간이 있다고 알려주었다. 다음 날 Sheryl이 구글 공동 창업자 Sergey를 찾아가 임산부 주차 공간이 필요하다고 전했고, Sergey는 바로 알았다고 하며 이 문제에 대해 그 때까지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고 했다.

Sheryl은 이 일화를 통해 자신이 직접 겪기 전까지 자신도 임산부 주차 공간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는 점이 부끄러웠고, 왜 다른 임산부들은 의견을 개진하지 않았는지 의문을 가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나 역시 아내가 직장과 가정 사이에서 겪는 문제와 고민에 대해 무지했다.

첫째 아이가 생겼을 때 나는 미국에서 첫 직장을 잡았었고, 아내는 이미 6년 경력의 세무 회계사로 딜로이트에서 잘 자리 잡고 있었다. 하지만 아내는 출산 후에 출산 휴가를 쓰고 곧 이어 집 근처 3분 거리에 있는 작은 회사 회계 담당으로 직장을 옮겼다. 그나마도 1년 남짓 후에 그만두고 전업 주부가 되었다. 이후 삼둥이가 태어나고 질풍노도의 육아 전투를 거친 후, 집 근처 혼다에 취직을 하였다가 1년 후 다시 그만두었다.

아내가 이렇게 경력보다 가정을 우선시 하는 결정을 내릴 때마다 나는 아내가 고맙고 아내의 재능이 아깝다고 생각했지만, 한 번도 “왜 내가 아니고 아내가 이런 결정을 내리는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지 않았다.

작년에 마이크로소프트로 옮기고 재택근무를 하면서 처음으로 “내가 가정 일을 더 챙기고 아내가 직장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도와주자”고 마음을 먹었다. 하지만 막상 시작해보니 도저히 감당이 안 되어서 불과 몇 달 만에 두 손 들고 말았다. 직장 일을 보통 희생하지 않고는 가정 일을 다 챙길 수가 없었고 나는 그런 희생을 할 준비도 용기도 없었다. 그리고 그 힘든 결정을 다시 한 번 아내가 내리게 되었다.

(“태양의 후예” 중: 그 어려운 걸 자꾸 해냅니다. 내가.)

“Lean In”을 읽으며 참 안타깝고 부끄럽고 미안했다.

지금부터라도 다시 마음을 잡고 시작해야겠다. 내가 가정의 반을 감당하고 아내가 직장의 반을 감당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도록, 둘 다 가정과 직장에서 우리의 가능성을 최대한 실현할 수 있도록 아내를 돕고 지원해야겠다.

Q2 2017 Review

Image from http://knowyourmeme.com/memes/success-kid-i-hate-sandcastles

Q2 2017 passed by quickly with a couple of major events at work and family, which I will share when things get settled down.

In spite of a challenging schedule, a new goal tracking app, Strides, helped me track the progress of goals easily and keep on track of completing those. Even I added a few new goals for the rest of the year.

Yearly Goals

  • Running 200 miles (50%) – I ran 42 miles in Q2, and 100 miles so far.
  • Reading 24 books (63%) – I read 6 books in Q2, and 15 books so far.
    • Ghost in the Wires – About the legendary hacker, Kevin Mitnick. Very entertaining. 👍
    • How Google Works – Insider stories of Google by Eric Schmidt and Jonathan Rosenberg. No surprises.
    • Born a Crime – Hilarious yet inspiring and heartwarming personal stories by Trevor Noah. Strongly recommended. 👍
    • The Black Swan – It emphasizes the impact of rare events, which are often ignored by traditional forecasting
    • Origins – Fourteen billion years of history of the Universe. 👍
    • How to Publish Your Book – Practical guides to publish a book. 👍
  • Winning 1 competition – In Q2, I managed to participate in only one, the Quora Question Pair competition. My team finished 36th out of 3,307 teams.
  • Reading the Bible ✅
  • Writing a book on Kaggle (new)

Weekly Goals (new)

  • Reading 1 paper (new)
  • Writing 1 blog post (new)
  • Writing 5 pages of the Kaggle book (new)

Daily Goals

  • 20 pull-ups – 65% success with the average of 18.4 / day
  • 100 push-ups – 52% success with the average of 72.6 / day
  • 2 prayers – 5% success
  • QT – 45% success
  • Writing 1 article of any kinds (new)

Daily words – Learning from Him

  • Take my yoke upon you, and learn from Me, for I am gentle and humble in heart; and you shall find rest for your souls. – Matthew 11:29
  • But when they deliever you up, do not become anxious about how or what you will speak; for it shall be given you in that hour what you are to speak. – Matthew 10:19
  • You have no need for anyone to teach you … His anointing teaches you. – 1 John 2:27
  • If you yourself do not know, … go forth on the trail of the flock, and pasture your young goats by the tents of the shepherds – Song of Solomon 1:8
  • But if any of you lacks wisdom, let him ask of God, who gives to all men generously and without reproach, and it will be given to him. – James 1:5
  • The fear of the Lord is the beginning of knowledge; Fools despise wisdom and instruction. – Proverbs 1:7
  • Trust in the Lord with all your heart, and do not lean your own understanding. In all your ways, acknowledge Him, and He will make your paths straight. – Proverb 3:5-6

Start investing with just $100

Today, I read an article from MS Money, which I set up last night to monitor and manage my cash flows.

It talks about diversifying a portfolio even with small amount of money. The main idea is buying ETFs which are:

  • Vanguard Total Stock Market VIPER (VTI, news, msgs), which tracks the Wilshire 5000, an index of approximately 6,500 U.S-based stocks. It’s like buying virtually the entire stock market.
  • iShares MSCI-EAFE (EFA, news, msgs), which corresponds to the Morgan Stanley index of stocks trading in Europe, Australia and the Far East.
  • iShares Lehman Aggregate Bond (AGG, news, msgs), which attempts to track the price and yield performance of the total U.S. investment grade bond market.
  • iShares Dow Jones US Real Estate (IYR, news, msgs), which holds a basket of 75 real estate investment trusts (REITs) that represent that sector of the U.S. economy.
  • iShares Dow Jones US Basic Materials (IYM, news, msgs), which includes stocks in the energy, basic materials and precious metals sectors. (Once your portfolio reaches a total value of at least $25,000 — and it will! — you’ll want to switch your commodity allocation to the PIMCO Commodity Real Return Strategy fund (PCRDX), which more accurately captures the returns of the commodity futures market than a collection of stocks can. The fund has a minimum initial investment of $2,500, which makes it impractical for smaller accounts.)

To keep your expenses as small as possible, he recommends to use ShareBuilder.

Well, let’s start. I think that sooner would be better. 🙂

한글 테스트

“이 스킨에서 한글이 어떻게 보이는지 테스트.”

하기 위해 쓰기 시작했지만, 오랜만의 포스팅이니 근황 이야기 좀 하고 가야지.

요즘하고 있는 것은

  • 연구 활동
    • Computational Modeling of Motor Adaptation – 어느 덧 세째 학기에 접어든 연구과제. 지난 학기에 크게 방향을 전환한 탓에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이번 학기 중에는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 Prediction of Long-term Performance in Motor Tasks – 위의 연구와 관련된 주제. 아직은 브레인 스토밍 단계이지만 교수님께서이 주제에 대단한 열의를 보이고 계시기 때문에 곧 구체적인 모델링에 들어갈 것 같다.
  • 수업 및 강의 보조
    • EE517 Statistics – 괴짜 교수 Kosko, PhD, JD가 가르치는 통계. 연구에 도움이 되는 여러가지 통계 관련 개념 및 기술을 배우고 있다.
    • EE559 Pattern Recognition – 지금까지 들은 Neural Networks, Machine Learning의 연장선 상에 있는 강좌.
    • CS561 Artificial Intelligence – 기대가 커서 였는지 많이 실망하고 있는 강좌이다. CS 수업들은 Science라기 보다 Ad-hoc Engineering에 가깝다는 생각을 굳히는데 일조하고 있다.
    • CS597 CS PhD Seminar – 1년차 PhD 학생들이 필수로 들어야 하는 세미나 과목으로 각기 다른 분야의 교수들과 학생들이 돌아가며 자신의 분야를 소개한다. USC CS는 확실히 Neuroscience와 Robotics쪽 비중이 크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PT569 Neuroscience – 이번 학기 TA하는 강좌인데, 사실 Teaching Assistant라기 보다 Copying Assistant이다. Teaching은 다른 PhD 말년차 TA가 도맡아서 하고, 나는 매 시간 1000장에 달하는 핸드아웃을 프린트만 하면 되는 이른바 땡보직 이라고 할 수 있다. 🙂
  • 신앙 생활
    • GSC 성경 공부 – 매주 화요일 교회에서 하는 성경 공부 모임에 참석 중.
    • 전도 훈련 – 매주 토요일, 작년 이맘 때 참석했던 전도 훈련에 이번에는 Assistant Trainer로 참여하고 있다.
  • 여가 활동
    • 테니스 – 2월 초부터 테니스를 배우고 있는데, 생각보다 운동량도 많고 재미있어서 한참 빠져있다. 틈만 나면 종혜를 불러 같이 치다보니, 얼굴이 많이 탔다. 🙁 그래도 Natalie는 Healthy해 보인다더군. 🙂

적어놓고 보니 많은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사실 그렇게 부지런하게 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_-;
매 학기 더 바뻐지면서도 어떻게든 해나가는 것을 보면, 사람의 역량이라는 것은 발휘하기 나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럼 이만 오늘 오후 세미나 발표 준비하러 가야겠다.
영어가 부실하니 내용이라도 꽉꽉 채워넣어야지. 🙂

지난 해 LA 지역별 범죄율 및 추이

오늘 LA Times에 LA 시장 Antonio Villaraigosa가 갱단과의 전쟁을 위해 연방 정부에 SOS를 보냈다는 내용의 기사가 실렸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지난 해 LA 지역 갱단 관련 범죄율이 14% 증가하였고, 특히 라틴계 갱단과 흑인 갱단의 인종 간의 갈등에 의한 범죄가 증가 하고 있다고 한다. LA 시는 연간 $86 million에 달하는 예산을 퍼붓고도, 이러한 갱단 관련 범죄에 대해 효과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기사 내용이야 그다지 새로울 것은 없지만, 아래의 지역별 연간 통계 자료가 흥미로왔다.

27195516.gif

살펴보면,

  1. UCLA와 비벌리 힐즈가 있는 West LA 지역과 맨하탄 비치가 있는 Pacific 지역이 지난 해 가장 낮은 범죄율을 보였으며,
  2. 코리아 타운이 있는 윌셔 지역과 Pacific 지역의 범죄율은 크게 낮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 반면, 흑인 밀집 지역인 잉글우드(남서지역)과 신 차이나 타운이 있는 몬트레이 팍(Hollenbeck 지역)의 범죄율은 크게 높아졌으며,
  4. 전체 적으로 다운타운(Central 지역)을 중심으로 그 주변부의 범죄율이 아주 높은 편이다.

참고로, 남서 지역의 높은 범죄율과 윌셔 지역의 낮은 범죄율의 차이는 그 경계에 있는 USC의 역할이 크다고 한다. 사담이지만, USC는 대학 이전을 계획하고 있었으나, 남서부 흑인 밀집 지역의 확산을 두려워한 시 정부의 강력한 회유와 지원(LA 시가 사립대인 USC의 수도, 전기 요금을 대신 납부하고 있다.)으로 현재 위치에 머무르기로 했다고 한다.

결론, 집 값이 싼 곳 (잉글우드, 콤튼, 앨험브라, 몬트레이 팍)은 다 이유가 있었다. -_-;

그나마 코리아타운이 집 값 + 안전도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인가…

신년 맞이 시스템 갈아엎기

음… 학기 초마다 갈아 엎으니 ‘신학기 맞이 시스템 갈아엎기’가 정확한 표현이군.
아무튼, 세 줄 요약하면:

  1. 시스템을 상콤하게 갈아 엎고 싶었는데, OS 및 각종 설치 프로그램과 자료 백업용 하드가 없었음.
  2. 조각 모음, Partition Magic과 BitTorrent의 힘으로 12시간 남짓 걸려 무사히 갈아엎었음.
  3. 완전 소중 FlyakiteOSXUbuntu. *-_-*

[0] 들어가며
이 번에 갈아엎은 계기는, 쓰면 쓸수록 느려지는 Windows의 특성 탓도 있었지만, 사실 지난 학기 초에 시스템을 포맷하면서 Windows XP 파티션을10G로 잡은 것이 문제였다. 그 전 학기까지는 넉넉하게 쓸 수 있었던 용량이었는데, 이번 학기에는 각종 프로그램들이 추가되면서 여유 공간이 1G 미만으로 떨어지더니, 결국 데이타 저장용으로 사용하는 D 드라이브까지 프로그램이 깔리는 상황이 된 것이다.

상황은 아래와 같았다.

  • C:\ – 시스템 드라이브. 10G 중 9G 사용 중.
  • D:\ – 데이타 드라이브. 70G 중 55G 사용 중. 이 중 0.7G는 프로그램.
  • 데이타를 백업할 만한 별다른 저장 매체 없음.
  • Windows XP 설치용 CD 없음.

원하는 상황은 다음과 같다.

  • C:\ – Windows(XP) 시스템 드라이브 15G
  • D:W – 데이타 드라이브 55G
  • E:\ – Linux(Ubuntu) 드라이브 15G

헌데, 외장하드는 동생 집에 두고왔고, 설치 CD는 종혜가 가지고 갔고, 실험실은 가기 귀찮고…-_-; 해서, ‘기존 데이타를 그대로 두고, 파티션을 변경하여 나눈 후, 새로 OS를 설치’하는, 즉, 시간이 많이 걸리는 닭-_-질을 시작했다. 꼬꼬댁~, 꼬꼬꼬; 결국 이 글은, 긴 시간 닭질한 것이 아까워서 주저리 주저리 늘어놓고 있는 것이다.

[1] 준비 작업 – 5시간
우선, BitTorrent를 이용하여 필요한 자료들을 다운로드 받았다. (2시간 – 세 명이 공유하는 1M ADSL라인으로 받으니 꽤 걸린다.)

  • Windows XP 영문 SP2 이미지 파일 – 영문 글씨체가 예뻐서;
  • Partition Magic 8 이미지 파일 – 파티션 변경 및 이동용.
  • 그 외 각종 드라이버 및 프로그램들

다운받은 Windows는 시디로 구워두고, 파티션 변경은 Partition Magic을 이용한다. 그런데, 데이타가 있는 파티션을 옮기고 변경하는 작업은 데이타 유실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당하면 눈물난다…T_T)에, 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서:

  1. 파티션 내의 데이타 양을 최소화 하고 – 꼭 필요한 자료만 남기고 삭제.
  2. 그 데이타들이 분산되지 않도록 한다. – 디스크 조각모음.
  3. 이 경우는 해당되지 않지만, 만일 C:\의 조각모음도 필요한 경우에는:
  1. 가상메모리 설정을 해지한 후, – 내컴퓨터->속성->고급->성능옵션->고급->가상메모리->페이지파일 사용 안 함.
  2. 페이지파일(C:\pagefile.sys)을 삭제한 다음,
  3. 재부팅 후 디스크 조각모음을 하는 것이 좋다.
  4. 조각모음 끝난 후에는 다시 가상메모리 원래대로 설정.

조각모음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여러 차례 수행한다. (3시간 – OTL…)

[2] 파티션 변경 및 OS 설치 – 1시간 30분
준비를 마쳤으면 파티션 변경은 간단하다. 파티션 매직에서 D:\ 크기를 앞에 5G, 뒤에 15G가 남도록 조절한 후, C:\의 크기를 변경하여 앞의 5G를 포함하도록 하면 된다.

단, D:\의 크기를 조절할 때, D:\를 포함한 Extented 파티션의 크기도 D:\ 크기와 동일하게 조절해주어서, 뒤 쪽 15G는 Primary 파티션으로 설정할 수 있게 한다. 그래야 후에 이 파티션을 리눅스와 리눅스 Swap 파티션으로 잡을 수 있다.
Partition Magic

파티션 매직에서 설정을 마치고 적용 메뉴를 클릭하면, 시스템이 재부팅 되면서 커맨드 창모드가 뜨고, 파티션 재할당 작업이 수행된다. 파티션 생성이나 크기 조절에 비해 파티션 이동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1시간)

파티션이 변경이 완료되면 다시 시스템 재부팅을 하는데, 이 때, Windows 시디를 넣고 설치를 시작한다. 기존 C:\ 파티션은 삭제, 포맷한 후, 새로 Windows를 설치하면 된다. (30분)

[3] 프로그램 설치 및 마무리 – 5시간
나머지는 일반 설치 과정과 동일하다. 단, 당신이 VIA 칩셋 유저라면, 이번 대만 인터넷 불통 사태로 최신 드라이버를 설치하는데 애로사항이 꽃*-_-*필 것이다. (털썩)

개인적으로는 예*-_-*쁜 것을 좋아하기에, 항상 마지막에 설치하는 두 가지가 있다.

  1. FlyakiteOSX – Windows용 OSX 스킨인데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부팅화면, 로그인 화면부터 Deck, 창 rollover, 몇몇 응용 프로그램, IE, Office, MSN 아이콘 및 스킨까지! 맥의 수려함을 느끼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다. (사실 2%정도는 부족하다. 그래도 공짜인데 이정도면 어딘가! -.-;)
  2. Yahoo Widget – 조그마한 시계와 달력에 가끔 날씨 정도 띄워둔다. 리눅스 Gnome, KDE에서 쓰던 것들 거의 모두 쓸 수 있다.

FlyakiteOSX+Widgets
[*] 나가며
아직 Ubuntu는 설치하지 않았지만, ShipIt 사이트에서 Ubuntu 6.06 DVD를 주문해 두었다. 그런데, 이번 주문을 통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사실 무료라고 되어있지만, 내심 배송료는 받겠지… 싶어서 이제껏 주문하지 않았던 것인데, 이제보니 배송료도 없는 것이다! 이런 멋진 녀석이 있나! T^T)=bb

반나절 닭질의 결론은 예쁜 FlyakiteOSX, 무료배송 Ubuntu 만만세다! ㅡ,.ㅡ;

[Scrap] PhD Comics on Dec 20

Click to see the original image

크앗! 어쩜 이렇게 리얼할 수가 있을까!! T^T)>
지난 2주간의 내 모습을 정확히 그리고 있다. -_-;
(아직 마지막 컷은 아님. 마지막 컷은 다음 주 미팅 때 쯤 완료되지 않을까 -_-a)

한국 가기 전에 교수님 앞에서 이야기 했던 ‘한국에서도 메일 확인하고 인터넷으로 일 한다’는 의욕 넘치는 바램에도 불구하고, 막상 돌아와 보니, 메일함은 가득 차있고, 일거리는 그대로(아니, 조금 더 늘어난 것 같군; ) 쌓여 있음 -ㅂ-;;

킁;

그나저나 시차적응은 언제쯤 되려나… (지금 아침 6시…OTL -_-;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