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Los Angeles Personal

지난 해 LA 지역별 범죄율 및 추이

오늘 LA Times에 LA 시장 Antonio Villaraigosa가 갱단과의 전쟁을 위해 연방 정부에 SOS를 보냈다는 내용의 기사가 실렸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지난 해 LA 지역 갱단 관련 범죄율이 14% 증가하였고, 특히 라틴계 갱단과 흑인 갱단의 인종 간의 갈등에 의한 범죄가 증가 하고 있다고 한다. LA 시는 연간 $86 million에 달하는 예산을 퍼붓고도, 이러한 갱단 관련 범죄에 대해 효과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기사 내용이야 그다지 새로울 것은 없지만, 아래의 지역별 연간 통계 자료가 흥미로왔다.

27195516.gif

살펴보면,

  1. UCLA와 비벌리 힐즈가 있는 West LA 지역과 맨하탄 비치가 있는 Pacific 지역이 지난 해 가장 낮은 범죄율을 보였으며,
  2. 코리아 타운이 있는 윌셔 지역과 Pacific 지역의 범죄율은 크게 낮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3. 반면, 흑인 밀집 지역인 잉글우드(남서지역)과 신 차이나 타운이 있는 몬트레이 팍(Hollenbeck 지역)의 범죄율은 크게 높아졌으며,
  4. 전체 적으로 다운타운(Central 지역)을 중심으로 그 주변부의 범죄율이 아주 높은 편이다.

참고로, 남서 지역의 높은 범죄율과 윌셔 지역의 낮은 범죄율의 차이는 그 경계에 있는 USC의 역할이 크다고 한다. 사담이지만, USC는 대학 이전을 계획하고 있었으나, 남서부 흑인 밀집 지역의 확산을 두려워한 시 정부의 강력한 회유와 지원(LA 시가 사립대인 USC의 수도, 전기 요금을 대신 납부하고 있다.)으로 현재 위치에 머무르기로 했다고 한다.

결론, 집 값이 싼 곳 (잉글우드, 콤튼, 앨험브라, 몬트레이 팍)은 다 이유가 있었다. -_-;

그나마 코리아타운이 집 값 + 안전도를 고려했을 때, 최선의 선택인가…

1 reply on “지난 해 LA 지역별 범죄율 및 추이”

예전 LA폭동 때, 폭도들이 잉글우드에서 단번에 윌셔 지역까지 치고 올라온 것을 생각해보면 코리아타운이 안전하다고 할 수도 없겠다. -ㅂ-;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